정치

우리 실정에 맞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복원 지침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HMAID
작성일2022-01-14 17:52

본문

지자체 등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복원 사업간 연계 강화


78f67cc7d6598c04e4fccf07c59c2361_1642150336_7303.jpg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복원 지침서' 표지. ⓒ 국립생태원



[휴먼에이드포스트]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우리나라 실정에 맞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복원 지침서(이하 지침서)'를 마련해 지자체 등 관계기관에 나눠줬다.

보전은 생물이 살고 있는 환경을 보호하고 생태계를 유지하도록 하는 것이고, 복원은 파괴된 생태계를 이전의 자연 상태로 되돌리는 것을 말한다.

이번 지침서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복원 사업의 체계적인 운영을 촉진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흔히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복원 사업은 서식지나 복원 대상지의 미세한 생태환경 차이나 멸종위기종의 개체별 다양성 등으로 인해 학술적인 이론이나 해외 지침서의 내용을 직접적으로 적용하는데 한계가 있다.

이번 지침서는 2019년 미국 보전기준협의체(CMP)의 '생태보전 실무지침서'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자료를 토대로 만든 '멸종위기 야생생물 복원 가이드라인'을 우리나라 실정에 맞게 새롭게 정리한 것이다.

국립생태원은 해외의 보전·복원 사업 사례 등을 참고하여 국내 현실에 맞는 내용을 따로 골라냈고, 실무자에게 필요한 핵심내용을 표준화하여 현장 중심으로 지침서를 제작했다.

지침서는 실무자가 실제로 멸종위기종 보전·복원을 추진하는 단계에 맞춰 △준비 단계 △계획 수립 단계 △실행 단계 △평가 및 개선 단계 △공유 단계 등 총 5단계의 표준 절차로 구성했다.

또한 보전·복원 사업 실무자가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용어해설과 보전계획서 양식도 담았다.

국립생태원은 이번 지침서가 보전·복원 사업 현장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이번 지침서를 통해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복원 사업의 기틀이 확립되면, 각 지자체 등에서 추진하는 다양한 보전·복원 사업의 연계성도 크게 강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지침서는 국립생태원 멸종위기 야생생물 포털 누리집(www.nie.re.kr/endangered_species/home/main/main.do)에도 전자파일(PDF) 형태로 전문이 공개된다.

조도순 국립생태원장은 "우리나라 실정에 맞는 지침서가 널리 보급되어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복원 사업의 통일성 있는 기틀이 마련되고, 사업 간의 연계성이 강화되어 보전·복원 사업이 더욱 성공적으로 이루어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출처 : 휴먼에이드포스트(http://www.humanaidpost.com) 

공지사항